E,AHRSS

기내더빙

last modified: 2015-04-14 17:16:28 Contributors

2015년 현재 대한민국 내에서 외화 더빙을 유일하게 볼 수 있는 매체.[1]

여객기 기내에서 AVOD 시스템으로만 볼 수 있는 외국 영화들의 자국어 더빙판. 거의 모든 항공사에서 제공되는 서비스로 가끔 영화뿐만 아니라 드라마 등도 더빙한다.

자막을 지원하지 않는 이유는 기내 모니터의 크기가 작기 때문에 그만큼 자막을 넣을 여유공간이 적어지고, 글자를 읽기 힘들거나 자막을 꺼려하는 어린이노인, 시각장애인들을 배려하기 위해서다. 자막을 못 넣기 때문에 화면에 나오는 외국어 글자들은 음성 해설로 대신한다.[2] 근데 이 때문인지 출연한 성우들 이름도 스탭롤에 안 뜨기 때문에 성덕들에겐 굉장히 아쉬울 따름이다.[3] 가끔 한국에서 출발하는 몇몇 국제선에서는 자막판도 제공하고 있긴 하지만 아직까진 더빙판의 입지가 더 높은 편.

이 기내더빙의 가장 큰 장점은 갓 개봉된 최신 영화들까지 거의 다 더빙으로 제공하고 있다는 것. 단, 서비스 기간이 지나면 해당 영화를 내리는 구조로 되어있다.

다만 공중파나 케이블, 극장상영용 더빙 녹음에 비하면 상당히 열악한 환경에서 더빙 작업을 하는 경우가 많다. 한정된 예산에서 녹음을 하다 보니 투입되는 성우 수가 매우 적어 중복 캐스팅이 지나치게 많은 건 물론이고[4] 미스캐스팅도 없잖아 있는 편. 거기다 모 방송사마냥 전담 성우라는 관례를 무시하다시피 캐스팅해서 호불호가 갈리고 있긴 하다. 게다가 급하게 녹음하는 건지 음성과 입모양 싱크가 안맞는 흡사 대영팬더 시절 더빙퀄을 연상시키는 경우도 잦은 편이다.

하지만 지상파에서조차 외화 더빙이 줄어드는 현 시국에서 앞서 말한 최신 영화 더빙을 볼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기 때문에 많은 성덕들에게 각광 받고 있다.[5]

그리고 또 하나의 메리트라면 외화에선 보기 힘든 케이블 성우(투니버스 성우극회, 대원방송 성우극회 등)도 간혹 이 기내더빙 영화를 통해 외화더빙을 해본다고 한다.[6]

기내더빙에 참여한 성우들은 자신들이 더빙한 영화를 보기 힘들다고 하는데, 저작권 문제 상 녹음 된 영화 파일은 소유할 수 없기 때문이라 한다. 애시당초 원 제작사와 어디까지나 기내용 서비스로만 제공하기로 계약을 하고 더빙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항공기 외에 다른 곳에서 VOD 및 기타 다른 형식으로 서비스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한다.

가끔 어떤 용자가 이 기내더빙 음성을 스테레오 케이블[7]+녹음기를 이용해 추출한 다음 원판 영상과 음성을 합친 후 인터넷에 공유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당연하겠지만 항공사에서 고소미를 먹을 수 있으므로 자제할 줄 알아야 한다.그러니 각자 알아서 추출한 다음 혼자만 보자

----
  • [1] 현재로서는 KBS만이 유일하게 외화 더빙을 방송하고 있는 곳인데 아직까지는 완전히 외화더빙에 손을 놓진 않았다. 닥터후셜록은 새 시즌이 나올 때마다 꾸준히 더빙해주고 있고 설날연휴나 추석연휴때 특집으로 여러 외화들을 더빙하여 방송하고 있다. 그러나 45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명화극장까지 폐지해버렸으니 앞날이 어찌 될 지는 매우 불안한 상태.
  • [2] 예로 화면에 Off limits라는 글자가 나오면 성우가 직접 '출입 금지'라고 일일히 해설해주는 식.
  • [3] 이렇기 때문에 리그베다 위키에 있는 몇몇 영화들에 작성되 있는 기내더빙 성우진은 성우팬이 그냥 귀로 듣고 알아 맞추는 거기 때문에 보고 그대로 맹신해선 안 된다. 출연한 성우들 중 한 명이 직접 밝히지 않는 이상(아이언맨 3) 어디까지나 추측일 뿐이다.
  • [4] 정성훈의 경우 한 편에 무려 15명의 배역을 연기한 적도 있다고 밝힌 적이 있다.
  • [5] 게다가 2014년 12월 26일에 명화극장까지 폐지됨으로써 더 그런 것도 있다.
  • [6] 투니버스 성우 중에선 주로 이주창이 미남 배우 역할로 많이 나온다 카더라.
  • [7] 항공기용 헤드셋은 보통 3.5파이 단자 두 개를 이용해 양쪽 채널이 따로 출력되는 방식으로 나오는데, 이걸 보통 이어폰/헤드폰에 사용하는 단자로 바꿔주는 젠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