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김영후

last modified: 2015-02-06 22:11:14 Contributors


다시 볼 수 없을 강원FC 시절

강원 FC No. 9
김영후 (金泳厚 / Kim Young-Hoo)
생년월일 1983년 3월 11일
국적 대한민국
출신지 서울특별시
포지션 공격수
신체조건 182cm
소속팀 울산 현대미포조선(2006~2008)
강원 FC(2009~2011)
경찰 축구단(2012~2013)
강원 FC(2013~2014)
별명 괴물, 한국의 반 니스텔루이

2009년 K리그 신인상
이승렬(FC 서울) 김영후(강원 FC) 윤빛가람(경남 FC)

2013 K리그 챌린지 베스트 일레븐
FW
이근호
FW
알렉스
MF
염기훈
MF
이호
MF
최진수
MF
김영후
DF
최철순
DF
김형일
DF
이재성
DF
오범석
GK
김호준


Contents

1. 내셔널리그 시절
2. K리그 시절

1. 내셔널리그 시절


내셔널리그 역사상 최고의 스트라이커이자 K리그의 정상급 타켓형 스트라이커.

2005년 숭실대학교 졸업 후 K리그 드래프트에 참가했지만 낙방하고 좌절하게 된다. 결국 당시 K2리그 소속이었던 울산 현대미포조선 돌고래에 입단. 평생의 은사인 최순호 감독을 만난다.

그리고 그는 괴물이 되었다.

2006년 20경기 19골
2007년 14경기 10골
2008년 29경기 31골
통산 63경기 60골



단순히 기록만으로도 이미 설명은 끝. 내셔널리그를 지배하는 괴물로 군림했고, 국가대표팀에서도 주목했을 정도였다. 경기당 1골이 넘는 득점력을 보였던 2008년에는 8경기 연속 골, 1경기 7골이라는 진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관련기사

2. K리그 시절


드디어 2009년, 은사 최순호 감독이 사령탑을 맡게 된 강원 FC에 드래프트로 뽑혀서 입단했다. 프로 첫 시즌에서 1달간 무득점으로 부진했으나 곧 괴물 본능이 살아났다. 2009년 최종 기록은 27경기에서 13골 8도움. 이동국에게 밀려서 득점왕은 차지하지 못했으나 유병수를 밀어내고 신인왕이 되었다. 이 과정에서 내셔널리그 3년을 뛴 김영후가 과연 신인왕 자격이 있는지를 놓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기도 했다.


2010년 시즌도 28경기에서 13골을 뽑아내는 좋은 득점력을 보여주고 있다. 도움도 4개 기록. 하지만 올 시즌은 유병수가 워낙 압도적이어서 상대적으로 주목을 못 받고 있다.

워낙 좋은 득점력을 보여주기에 국가대표 승선을 놓고 자주 이름이 언급되는 선수다. 허정무 감독 시절에는 월드컵을 앞두고 유병수와 함께 발탁이 예상되었지만 결국 두 선수 모두 발탁되지 않았다. 하지만 조광래 감독이 유병수를 발탁한 것으로 보아 김영후에게도 가능성은 있을 듯. 본인은 축구 인생 최대의 목표로 국가대표 데뷔를 꼽았다.

2011년 군 입대를 예정했으나 팀의 요청으로 미루었다. 상무 입대 지원 상한 연령이 지났기에 경찰청으로 입대할 가능성이 높아보이는 상황.

그리고 2011 시즌은 한마디로 망했어요... 데뷔 이래 최악의 성적을 찍으며 경기 출장 기회조차 제대로 얻지 못하고 있다. 결국 2011년 리그 기록은 28경기 출장 4골(...). 덕분에 소속팀 강원 FC 역시 참담한 성적을 기록하며 꼴찌인 16위로 시즌을 마쳤다. 출장도 말이 28경기지 교체출장이 잦고... 본인 폼 문제도 있지만 같이 호흡을 맞추던 동현의 막장짓이 크다. 이제 와 돌이켜 보니 2경기 1골 찍던 스트라이커도 제대로 못 쓰고 서동현이나 돌리던 김상호가 문제였다.

2012년 경찰청에 입대하여 14경기 11골로 득점왕을 차지했다.

2013년 K리그 챌린지에서 23경기 10골을 기록하다가 9월 28일 전역하여 강원에 합류했다.

2014년 주로 교체 멤버로 나왔다가, 자유계약으로 강원과 계약해지 한 듯 보인다. 2015년 1월 태국 프리미어 리그의 싱아타루아에서 테스트를 받고 있는 중이라고...http://www.interfootball.co.kr/news/article/20150125143907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