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라데 보그다노비치

last modified: 2014-12-07 22:57:20 Contributors


포항에서 뛸때의 모습

그 알흠답던 미모 다 어디가셨나요 T_T 그래도 풍채 자체는 멋지심.

이름 라데 보그다노비치(Раде Богдановић )
생년월일 1970년 5월 21일
국적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출신지 사라예보
포지션 스트라이커
183cm
소속팀 FK 젤레즈니차르 사라예보(1988-1992)
포항 아톰즈(1992-1996)
제프 유나이티드 이치하라 지바(1997)
아틀레티코 마드리드(1997)
NAC 브레다(1997-1998)
베르더 브레멘(1998-2002)
아르메니아 빌레펠트(2002-2003)
알 와흐다 FC(2003-2004)
국가대표 3경기 2골(유고슬라비아 대표)

1996년 K리그 도움상
아미르(대우 로얄즈) 라데(포항 아톰즈) 데니스(수원 삼성 블루윙즈)

1994 K리그 베스트 일레븐
FW
상철
FW
라데
FW
경래
MF
신태용
MF
고정운
MF
황보관
DF
안익수
DF
유상철
DF
홍명보
DF
기태
GK
사리체프
1996 K리그 베스트 일레븐
FW
라데
FW
세르게이
MF
신태용
MF
데아
MF
홍명보
MF
하석주
MF
김현석
DF
윤성효
DF
김주성
DF
기태
GK
김병지

Contents

1. 소개
2. 커리어
3. 여담

1. 소개


1992년부터 1996년까지 포항 스틸러스에서 뛰면서 147경기 55골 35어시스트를 기록한 말그대로 전설은 아니고 레전드 그 자체인 외국인 선수. 이후 포항을 거쳐간 외국인 선수들 중 라데를 뛰어넘었다고 평가받는 선수가 아무도 없다는 점에서 그의 뛰어남을 알 수 있다.
주로 황선홍, 박창현과 함께 투톱을 이뤘으며 그 파괴력은 가히 상상을 초월하는 수준이다. 2011년 한 인터뷰에서 황선홍 감독 역시 '예나 지금이나 K리그에서 나와 라데를 뛰어넘는 공격 파트너는 없다'고 평가할 정도로 사기적인 조합이었다.

2. 커리어

포항과 제프 유나이티드 이치하라 지바를 거쳐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 이적했으며 그 뒤에도 NAC 브레다, 베르더 브레멘에서 뛰었다. K리그를 거쳐서 빅리그로 이적한 최초의 케이스다. 비록 J리그까지 거친 것이라 해도 대단한 기록이라 할수 있다. 유럽으로 이적한 후에도 인터뷰에서 "한국은 날 키워주었다"라고 인터뷰하는 등 호감 이미지를 보여줬다. 또한 베르더 브레멘 시절에는 이동국과 함께 뛴 적이 있는데 둘 다 포항 출신이었다는 점에서 굉장히 친하게 지냈다고 한다.

2004년까지 선수로 뛰었으며 고국인 보스니아로 돌아가 코치를 하다가 2013년 현재는 건설회사를 운영하고 있는데 포항을 잊지못했는지 건설업체 이름이 포스코 치치로 지었을 정도이다.

3. 여담

2009년 축구잡지 BEST ELEVEN에서 황금발[1] 회원들이 뽑은 역대 K리그 역사상 최고의 용병으로 뽑혔다. 참고로 2위는 샤샤, 3위는 신의손, 4위는 피아퐁, 5위는 모따. 왠지 모따의 평가가 박한 것 같지만, 모따는 당시 커리어 진행중이었고 특히 위에 언급한 이들은 단순한 스탯상 우위가 아닌 당대의 K리그 헤게모니가 흔들릴 정도로 커다란 족적을 남겼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즉 무리뉴나 펩이 아무리 많은 트로피를 들어올려도 탈 풋볼의 아버지 리누스 미헬스나 압박축구의 창시자 아리고 사키를 뛰어넘을 수 없는 것과 같다.

한준희, 장지현의 원투펀치 41화 1부 2012 K리그 결산에서는 두 해설위원 모두 "공격 포인트로만 따지면 2012시즌까지 6시즌동안 데얀 다미아노비치(전 FC 서울)이 앞설지 모르지만 수비수(리베로), 미드필더, 공격까지 모든 포지션을 가리지 않고 당시 K리그에 주었던 임팩트를 생각하면 K리그 역대 최고의 외국인 선수 1위는 라데다"라고 평했다. 두 해설위원이 꼽은 최고의 외국인 선수 1위는 라데였고, 2위는 데얀, 3위는 성남에서 공격수로 뛰었던 사샤 드라쿨리치.

즉 선수출신이나 해설가 모두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 K리그 역사상 최고의 외국인 공격수. 소속 팀에 우승컵을 밥먹듯이 안겨 옥새우승청부사란 별명을 얻은 K리그의 레전설 공격수 샤샤보다 더 높게 평가받는다는 것을 보면 얼마나 대단한 선수였는지 알 수 있다.

웃도리를 뒤집어쓰고 달려가는 골 셀러브레이션 흔히 말하는 마스크맨 세레모니로 유명하다. 단 현행 FIFA 규정상 경고감이라서 카드를 받을 각오를 하지 않는 이상다시 보기는 힘든 골 셀러브레이션이 되었다.

2013년 포항 스틸러스 창단 40주년 기념식에도 참석했으며 당연하게 포항 스틸러스의 명예의 전당에도 헌액되었다. 친선경기인 포항 스틸러스 40주년 레전드 매치에서도 골을 기록하면서 추억의 마스크맨 세레머니를 다시 한번 시전했고, 역시나 규정대로 경고를 먹었다(...).

한국에서 전성기를 보내던 시절 조금 말라보이는 얼굴에 대단한 미남으로 인기가 높았었다. 다른 외국인 선수들과 달리 대단히 예의 바르고 멋진 외모까지 가져서 그 둘의 상승효과로 인한 팬들의 버프가 대단했었다. 그러나 그놈의 세월이란 맨 위의 사진을 보시라.

남아공 월드컵 직전 벨라루스와의 평가전에 관전와서 한국 대표팀을 응원했다. #

김치를 잘먹었다고 한다. 다른 음식도 많은데 왜 굳이 먹냐는 질문에 "돈을 벌기 왔지만 그 나라에 대해 이해를 해야 제대로 뛸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가장 쉬운 식문화 적응부터 하는 것이다"라고 말했을 정도로 남다른 프로 의식의 소유자였다고 한다. 또한 당시 열악한 K리그의 환경[2]에서 오히려 인내심과 인생을 배우는 계기가 되었다고.

라데의 외조카인 블라디미르 요반치치가 2012년 성남의 용병으로 왔다. 하지만 그다지 좋은 활약을 보여주진 못했고 먹튀 취급을 받았다. 이걸 두고 친정팀의 옛 라이벌에게 빅엿을 선물했다는 이야기까지 나왔다.(...) 근데 딱히 라데가 추천한 것도 아니고, 요반치치는 아들도 손자도 아니고 조카다(...) 결국 선수를 잘못 보고 뽑은 성남 스태프의 자업자득.

----
  • [1] 한국프로축구 각 시즌 득점왕들의 모임.
  • [2] 유스 시스템, 클럽하우스를 최초로 도입한 포항 스틸러스지만 이것도 1996년 이후의 이야기. 본인의 말로는 당시 선수들 유니폼을 본인이 집에 가져가 직접 빨아야 했다고 한다. 흠좀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