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AHRSS

드래곤볼/피콜로 대마왕 편

last modified: 2015-04-03 12:43:46 Contributors

피콜로대마왕편.jpg
[JPG image (Unknown)]


드래곤볼 에피소드 순서
22회 천하제일무도회 편 피콜로 대마왕 편 마쥬니어 편

드래곤볼의 에피소드.

22회 무도회도 끝났다. 그런데 크리링이 의문의 죽음을 당한다. 괴한이 크리링을 죽이고 드래곤볼과 무도회 출전자 명단을 강탈한 것이다.

분노한 오공이 뛰쳐나가고 무천도사는 현장에 남겨진 문장을 보고 피콜로 대마왕의 부활을 예감한다.

오래전에 세상을 공포로 떨게 했던 피콜로 대마왕무천도사의 스승 무태두의 손으로 봉인되었는데, 드래곤볼을 모으던 피라후가 멋도 모르고 봉인을 풀어 버렸던 것이다. 피콜로는 피라후를 통해 마봉파를 쓸만한 소양을 가진 무술가들을 찾아서 하나씩 없애고 드래곤볼을 모아 젊음을 되찾으려는 음모를 꾸민다.

그것을 위해 자기 부하들을 보냈고 그들이 천하제일무술대회 출전자들을 찾아내 죽였던 것이다. 한편 오공은 크리링을 죽인 탬버린을 쫓아 대결을 시작했으나, 무도회에서 힘을 모두 써버린 탓에 상대가 되지 않았다.

오공은 추락하여 알 수 없는 곳으로 떨어지는데, 거기서 야지로베와 처음으로 만난다. 이곳으로 피콜로의 또 다른 부하 심벌이 찾아오고, 야지로베가 그것을 베어 버린다. 심벌의 죽음을 알고 다시금 탬버린이 찾아오지만 기력을 회복한 오공에게 순식간에 패배. 피콜로는 결국 몸소 오공을 죽이겠다며 찾아온다. 오공은 자신만만하게 덤비지만 피콜로의 상대가 되지는 못했다. 만신창이가 되어 패배한 오공은 야지로베에게 부탁해 카린탑으로 데려가 달라고 한다.[1]

한편 무천도사 일행은 피콜로가 드래곤볼을 전부 모은 것을 알고 소원을 빌기 전에 저지할 작전을 세운다. 무천도사는 자신이 패하더라도 미래에 가능성을 남기기 위해 천진반챠오즈를 남겨두고 마봉파로 피콜로를 공격하나 마봉파는 실패해 버리고 무천도사는 목숨이 끊어진다. 마지막으로 피콜로가 소원을 빌기 전에 차오즈가 소원을 가로채려고 했지만 실패하고 피콜로는 젊음을 되찾게 된다. 그리고 볼일이 없어졌다며 신룡마저 파괴한다.

피콜로는 되찾은 젊음의 힘으로 순식간에 지구의 왕을 위협해 국왕의 자리에 오른다. 천진반은 독자적으로 마봉파를 수련해 피콜로를 봉인할 작정이었으나 마봉파를 쓸 전기밥솥이 망가져 사용할 수 없게 된다.[2]

동귀어진할 각오로 피콜로에게 덤비나 천진반의 실력으로는 피콜로의 부하 드럼조차 이길 수 없었다. 천진반의 위기. 그러나 그때 초신수를 마시고 잠재력을 이끌어낸 손오공이 등장한다.

Contents

1. 개요
2. 등장인물
3. 이루어진 소원

1. 개요

드래곤볼의 클라이맥스라 평가되는 피콜로 대마왕 편이다. 그리고 오공의 소년시절 마지막 에피소드.[3] 진지하다가도 곧잘 개그성을 표출했던 지금까지 에피소드와 달리 웃음기 0%의 시리어스 노선이 펼쳐진다. 이후 드래곤볼Z으로 이어지는 노선의 시작이라고 볼 수도 있다. 이전까지는 에피소드 하나가 끝나면 한 화 정도 쉬어가는 부분이 있었으나 이번에는 22회 천하제일무도회가 종료되자 마자 크리링의 죽음으로 충격적인 오프닝을 시작했다.

여기서 피콜로 대마왕은 마족으로 등장하는데, 무협지에서 정파, 사파간의 대립 끝에 마교가 등장하게 되었던 흐름을 반영하는 듯 하다. 동시기에 진행되었던 드래곤 퀘스트의 영향도 생각할 수 있다. (다만 동 시기의 드래곤 퀘스트에는 대마왕 개념이 없었다.) 피콜로는 도리야마가 회고하듯 "작정하고 그려낸 최초이자 최악의 악당"이라는 점에서 인지도가 굉장히 높다. 기존에 등장했던 악역들의 모든 요소를 계승했으며 한층 잔인하고 사악한 존재이다. 드래곤볼을 놓고 경쟁하는 사이이며(피라후 등) 그 자신이 악의 수령이며 많은 부하를 거느리고(레드리본군) 냉혹한 살인마이며 일류 무도가일 뿐 아니라(타오파이파이) 여러가지 특수능력, 초능력으로 무장을 했다.(블루 장군, 차오즈 등) 최종적으로 다른 악당들과는 다르게 드래곤볼을 통해서 자신의 소원을 진짜로 이루고 영원한 젊음까지 획득했다. 게다가 괴물이더라도 어느정도 지구생물을 모티브로 했던 것과 달리 "어떤 생물도 연상할 수 없는 괴물"의 이미지였다.(물론 달팽이 종류를 모티브로 했긴 하지만.)

이 피콜로와 대결도 지금까지 있었던 어떤 결투보다 장렬했다. 우선 분량 면에서 가장 길었고 타오파이파이 때는 초성수 이벤트를 통해 오공이 압도할 수 있었지만 피콜로전에서는 오공이 초신수를 마셔서까지 잠재력을 끌어내고도 호각이었다.[4] [5] 이 시점의 오공은 이전과 달리 명백한 "살의"를 담아서 싸웠다. "이 승부는 너와 나 중 하나가 죽어야 끝난다"는 대사가 있다. 전투의 피해는 도시 하나가 날아가는 수준까지 비약되었다. 이전에 무천도사가 달을 날려버린 적은 있지만, 이때만 해도 만화적인 전개로 이해될 뿐이었다. 본격적으로 별 하나가 날아가는 수준의 전투는 피콜로전이 시작이었다. 오공은 가까스로 승리를 거두지만, 눈물을 보일 정도로 고생 끝에 얻은 승리였다.[6]

이 피콜로 대마왕 편이 가지는 의미는 엄청나다. 드래곤볼의 대미를 장식한 마쥬니어 편으로 곧장 이어질 뿐만 아니라 후에 프리더 편에서 보여지는 궁극의 고수와 대결이라는 테마가 여기서 최초로 등장한다. 이전 손오공에게는 없었던 비장미를 더하게 된 것도 이 부분이며, 이전까지 드래곤볼이 있기에 어떤 상황이 발생해도 이겨낼 수 있었던 것이, 여기서는 "드래곤볼이 없어진 상황"을 제시함으로 해서 진행의 긴박함을 한층 끌어올렸다.

다만, 파워 인플레에 대한 지적이 나오기 시작하는 것도 이 지점이다. 그리고 오공의 부재도 여기서 처음으로 제시되었다는 점도 특기할 만하다.[7]

피콜로를 물리친 후에 드래곤볼을 부활시키기 위해서 오공은 의 신전으로 향한다. 거기서 신과 피콜로의 관계, 드래곤볼의 정체가 밝혀진다. 부활한 드래곤볼로 피콜로 대마왕으로 엉망이 된 지구가 복구되고, 피콜로는 다시 한 번 부활할 것이라는 신의 경고에 따라 오공은 신의 신전에서 수련을 시작한다. 그리고 여담이지만 토리야마가 그린 피콜로 대마왕의 컬러 일러스트가 거의 없어서 저걸로 교체되었다.

2. 등장인물

  • 피콜로 대마왕

  • 탬버린
    피콜로의 부하. 크리링을 시작으로 천하제일무도회 참가자들을 살해했다. 원작에서 알려진 인물로는 나무, 기란 등이 살해되었으며 그 밖에 이름이 언급됐던 인물들은 대부분 죽었던 것으로 보인다. 지친 오공 또한 상대가 되지 못했으나, 기력을 회복한 오공에게는 상대가 되지 못했다. 오공에게 죽기 전까지는 피콜로가 만든 최초의 부하이자 가장 믿을 만한 부하였던듯 하다. 피콜로가 직접 "너는 심벌보다 몇 배는 강하다"고 언급했다.

  • 심벌
    피콜로의 부하. 드래곤볼을 찾을 목적으로 태어났으나 야지로베에게 걸려서 단 칼에 목숨을 잃었다. 야지로베는 심벌의 시체를 먹어 치우면서 괴인 인증. 알을 만들 때 주문은 "포코펜 포코펜 다레가 츠츠이타"

  • 드럼
    피콜로의 마지막 부하. 천진반을 상대하려고 만들었다. 피콜로의 부하일 뿐이지만 당시의 천진반을 압도할 정도로 강했다. 그러나 초신수를 마신 오공의 전투력 측정기가 되어서 리타이어.

  • 피아노
    피콜로의 보좌관. 머리는 익룡같지만 날수는 없는 것 같다. 전투에 참여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 피콜로가 직접 만들었는지 불확실하다. 직접 만든 부하들이 파충류를 연상시키기 때문에 이 녀석만 출신이 다른 모양이다. 오공과 피콜로의 리턴 매치 때 휩쓸려서 사망.

  • 야지로베



  • 미스터 포포

  • 무태두

3. 이루어진 소원

피콜로가 젊음을 되찾았다. 이후 피콜로가 신룡을 죽이는 바람에 사라졌지만, 신이 드래곤볼을 되살리고 바로 소원을 들어줄 수 있게 해줘서 전 세계를 복구하고 피콜로에게 죽은 사람들을 되살렸다.

----
  • [1] 이때 피콜로의 필살기를 맞고 오공은 일시적이나마 죽었다. 그러나 피콜로가 떠난 뒤 곧바로 심장이 다시 뛰어 소생한 것이다.
  • [2] 애니메이션에서는 조금 차이가 있는데, 원작과는 달리 전기밥솥이 멀쩡했기 때문에 마봉파 시도는 한다. 그러나 피콜로를 대신하여 부하 드럼이 대신 말려들고, 피콜로는 얼른 전기밥솥을 파괴하여 천진반의 마봉파는 실패하고 만다. 이후 힘이 떨어진 천진반은 그야말로 일방적으로 드럼에게 관광당하다 바로 오공이 등장.
  • [3] 바로 다음 에피소드인 마쥬니어 편부터는 손오공이 청년으로 등장한다.
  • [4] 물론 피콜로에게 한번 죽었다 살아난 바 있고, 거기에 독극물초신수를 마시고 또 한번 죽을 고비를 넘겨 파워업이 배 이상 상승했다. 생각해보면 이 사이어인 특유의 본능이 피콜로와의 결투에서 승리를 이끌었던 원동력이 아닌가 싶다.
  • [5] 사실 천진반이 무공술로 첫 번째 폭렬마파를 피하게 안 도와줬으면 졌을지도 모른다.
  • [6] 이때의 눈물이 만화내에서 등장한 오공의 첫눈물이라 알고있는 사람도 있으나 그 전에 손오반과의 재회때 먼저 눈물을 흘렸다 물론 가볍게 지나갔지만 부르마나 야무치의 반응을 보면 틀림없는 진지한 눈물이다.
  • [7] 카린탑에서 오공이 초신수를 극복하는 동안 천진반이 피콜로 일당에게 나름대로 맞서고 있었으나 압도적인 파워 차이로 인해 별 힘을 쓰지 못했고, 곧바로 오공이 나타나 피콜로 일당들을 모조리 무찔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