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무천도사류"

E,AHRSS

무천도사류 도복

last modified: 2015-03-28 00:41:14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시대별 변천사
2.1. 소년기
2.2. 청년기
2.3. 중년기
2.4. 드래곤볼 GT에서
2.5. 원작 이후

1. 개요

드래곤볼의 아이템. 천도사류 제자들이 착용하는 도복이다. 오공의 표준적인 복장이라 오공의 도복이라고도 불린다. 일본에서는 무천도사류를 카메센류(亀仙流귀선류, 거북선류)라고 표기하므로 "카메센류 도복"이라 불린다.

무천도사가 자신의 제자들에게 주는 도복으로 쿵푸영화에 나오는 도복과 유사한 형태이다. 드래곤볼/21회 천하제일무도회 편에서 손오공(드래곤볼)이 무천도사 문하에 속한 뒤 오공의 표준적인 복장으로 자리매김했으며 그밖에 야무치, 크리링, 손오반, 손오천이 이 옷을 전투복으로 꾸준히 입었다.

참고로 이 시기 이전의 오공은 디자인 자체는 비슷하지만 조금 다른 도복을 입고 다녔다. 짙은 청색 계열의 민소매 상의와 도복 바지, 하얀 허리띠의 구성으로 무천도사류 복식과 큰 차이는 없다. 드래곤볼/피라후 편 마지막 부분에서 거대원숭이화 할 때 찢어지고 나서는 입지 않았다.

오공의 성장과 함께 디자인이 꾸준히 변경되었으나 특징은 대체로 유지가 되었으며 붉은 바탕에 앞면에는 좌측 가슴 쪽에 한자 마크가 亀(거북 귀(龜) 자의 일식 표기), 등뒤에는 커다란 한자 마크가 박혀 있는게 특징이다.

초기엔 붉은 색이었으나 드래곤볼/마쥬니어 편에서 부터 오공, 크리링, 야무챠의 도복이 모두 조금씩 황색이 섞여 들어가게 변경되었다.[1][2][3] 이때 무천도사가 제자들에게 자신의 길을 걸으라며 새 도복을 주지 않았기 때문에, 세명 모두 직접 만들어서 지참한 것인데 굳이 색을 바꿔서 만들어온거보면 빨간색이 마음에 들지 않았었나보다(...) 이후 조금씩 빨간색 색채가 적어지며 Z로 가면 붉은 색은 거의 다 나가 떨어지고 완전 황색베이스로 완전히 변하게 되었다. 원작에서 유일하게 나오는 색에 대한 묘사는 래곤볼/마인부우 편에서 언급되는 혹성 포포루에 있는 개구리 똥색황금색

무천도사는 여기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한 적은 없으나, 마쥬니어 편에서 무천도사는 자신의 제자들에게 "이제 나를 뛰어넘어 각자의 길을 가기 시작했으니 그 도복은 주지 않겠다"라고 말했던 것으로 보아 단순한 도복 이상의 의미를 가지고 있던것 같다. 그 제자들 또한 더이상 무천도사의 문하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 도복을 꾸준히 입었으며 "이 도복이 아니면 기분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애초에 무천도사가 주지 않아도 굳이 만들어 입는걸 보면 이 도복이 가지는 의미는 굉장히 크다.

덧붙여 학도사가 오공 일행을 '무천도사의 제자'라고 부르자, 무천도사는 "이놈들은 이제 내 제자가 아니야. 모두들 날 뛰어넘은 무술인들이다."라고 답했고, 그럼 왜 아직도 그딴 도복들을 입고 댕기냐고 까자, '그건 그냥 얘들이 그렇게 하고 싶어서 그런거야'란 무천도사의 말과 함께 "그래. 이분은 너완 달리 존경받고 계시거든!"란 크리링의 디스까지 듣는다(...)
즉, 사실 이 도복에는 비록 실력을 뛰어넘었다 해도 변치 않는 무천도사에 대한 존경심도 의미하는 것.

다만 천진반차오즈는 무천도사류에 편입되지 않았기 때문에 무천도사류 도복은 입지 않았고, 학선류와 연을 끊은 뒤에도 학선류의 복장을 계속 입었다.학도사를 존경하나?

대부분이 무천도사류인 Z전사로서는 그야말로 상징적인 도복인 동시에 이걸 입는다는건 전투멤버라는 증표와도 같다. 마인부우편에서는 Z전사가 상당히 물갈이 되면서 크리링, 야무치 등이 전투멤버에서 제외되었고 실제로 이 시점부터 무천도사류 도복을 입지 않게 되었다. 단순한 우연일 수도 있지만 그동안의 역사를 생각해 보면 의미심장하다.

정확히 무천도사류는 아니지만 오공의 아들인 손오반과 손오천도 이 복장을 입는다.

다만... 오반은 유년기 당시 피콜로가 만들어 줬는데, 이 때 피콜로는 일부러 등짝에다가 亀가 아니라 魔를 새겨넣는다. 나중에 성장하면 자기같은 마족으로 키우겠다는 의미(...)
의외로 이때 이후로는 이 도복을 입은 적이 없다. 왜냐하면 이 이후로는 대부분 피콜로의 옷을 따라 입고 다녔기 때문. 즉 이쪽도 결과적으론 오공과 마찬가지로 스승님 리스펙트(...).
그래도 미래의 트랭크스가 온 평행세계에서는 오반이 오공에 이어 이 옷을 입었고, 또 현대에서는 드래곤볼/마인 부우 편에서 계왕신계에서 복귀하는 오반이 키비토에게 부탁해서 이 옷을 입었다.

오천은 기본적으로 이 도복을 착용하나 기존 무천도사류 도복이 아닌, 손오공이 후기에 입었던 어레인지 타입으로 입고 다닌다.

또 손오반 할아버지와 마왕(드래곤볼)도 무천도사류이긴 하지만 이 복장을 입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아마 손오반 할아버지는 오공이나 크리링과 같은 이유로 더이상 무천도사류 도복을 입지 않고, 우마왕은 파문당한 거나 다름 없는 제자라 주지 않는 것 같다.

이 도복을 마지막까지 개조없이 오리지널로 입은 사람은 본편에서는 야무차 하나 뿐이다.[4]

무천도사류 도복이지만 무천도사가 제자에게 주는 선물 같은 것이라 무천도사 본인은 입었던 적이 없다. 피콜로 대마왕 편에서 무천도사의 회상 상으로 비슷한 옷을 입은 것이 나오는데, 이때는 색상이 달랐으며 옷의 마크가 무(武)였다. 무태두의 마크인듯. 아마 이것을 개량해 현재의 무천도사류 도복이 생긴듯 하다.

2. 시대별 변천사

크리링, 야무챠의 도복은 굳이 크게 변하는 점이 없으나 오공의 도복은 겉보기에는 그다지 차이가 없지만 세밀하게 보면 의외로 많이 변해왔다. 오공을 기준으로 시대별 변천사를 정리하였다. 그외 다른 캐릭터에 대해서는 변경점이 있을 경우에만 별기.

2.1. 소년기

goku0001.png
[PNG image (Unknown)]
최초의 형태. 드래곤볼/21회 천하제일무도회 편에서 등장. 빨강, 혹은 주황색으로 표현된다. 전형적인 쿵푸영화 속의 도복형태로 민소매 상의에 중국풍 바지가 한 세트. 손목끈과 허리끈은 검정 혹은 파랑. 원작의 컬러 일러스트 등에선 주황바탕에 파란끈이나 애니메이션등 다른 매체에서는 조금씩 차이가 있다. 고무신 비스므레한 신발을 신는다. 또한 오공의 경우는 중간에 꼬리가 생겨나 꼬리구멍도 추가되었다.

왼쪽 가슴과 등에 무천도사류 마크인 亀 자가 그려져 있다. 오공의 경우는 이후 드래곤볼/피콜로 대마왕 편까지 이 형태를 유지했다. 그밖에 이 형태를 입었던 사람은 오공 말고도 크리링야무치가 있다. 이중 야무치는 드래곤볼/인조인간 편까지 이 복장을 유지한 유일한 멤버이다.

2.2. 청년기

goku0002.png
[PNG image (Unknown)]
드래곤볼/마쥬니어 편에서 등장. 의복 자체는 소년기에 입었던 초기형에서 변화를 가하지 않았으나 상의에 겹쳐입는 검은 언더셔츠가 추가되었다. 색상은 허리끈과 마찬가지로 검정 혹은 파랑. 신발도 발목까지 올라오는 장화(그부츠?)로 변경되었다.

이 도복은 형태 자체는 다르지 않지만 오공이 신의 궁전에서 3년간 수련을 받은 뒤에 만들어 입은 것이기 때문에 제작은 신(드래곤볼)이 하였다. 신의 지시로 손목끈과 반팔티, 신발은 각각이 20kg에 육박하는 소재로 되어있고 전부 합쳐 총 100kg에 달하는 무게이다. 거북이 등껍질과 같은 형태의 수련이며 23회 천하제일무도회에서는 오공이 천진반과 싸울때 무거운 상태로 싸우다가 벗어 버리고 천진반의 눈으로도 따라잡을 수 없는 스피드를 선보였다.

오공이 저승(드래곤볼)에 갔을 때도 이 옷을 입고 있었는데 계왕의 지시에 따라 이 옷을 벗지 않은 채로 수련을 받았다.

gohan0001.png
[PNG image (Unknown)]
오공 이외에 손오반이 피콜로에게 수련받던 시기에 피콜로가 만들어준 이 형태의 도복을 입었다. 검은 언더셔츠 역시 존재하지만 무겁게는 만들지 않은듯, 또한 등에 매는 장검이 추가되었다. 마크도 피콜로의 의향으로 마족의 魔. 다만 다른 한자 마크와는 달리, 좌측 이미지에서 보이듯이 피콜로처럼 원의 네부분이 약간 돌출된 마크. 가슴의 마크 역시 등의 마크와 동일하다. [5]

goku0003_1.png
[PNG image (Unknown)]
사이어인 편에서 복귀할 때에 옷이 헐어서 계왕이 새로 옷을 만들어주는데, 이때는 계왕이 만들어준 옷으로 디자인은 동일하나 무천도사류 마크는 앞에만 있고 등에는 계왕의 마크(界王 을 둥글게 쓴 마크)가 박혔다.[6] 또 한자 주변의 원도 원판과는 달리 이중으로 원처리가 되었다. 소재적으로는 무거운 소재도 아니라서 오공이 대전 중에 탈의쇼를 하는 일은 더이상 일어나지 않았다(...)그리고 계왕님 말로는 어느 정도의 방어력도 있다고 한다. 베지터의 공격에 너덜너덜해져서 결국 찢어 벗어버리지만.

goku0004.png
[PNG image (Unknown)]
드래곤볼/프리더 편에서도 같은 형태이나 나메크 성에 착륙하기 직전에 새로 갈아입는데, 형태는 같으나 가슴과 등의 마크가 모두 오공의 悟자로 변경되었다. 이 시점부터 오공은 달리 스승 없이 혼자서 수련하게 되므로 독자적인 유파로 독립되었다는 의미인 것 같다. 색상이 현재의 황금색으로 정책되는 시점이기도 하다.

kuririn0001.png
[PNG image (Unknown)]
크리링은 이때 잠시 검은 언더셔츠를 잠시 껴입었으나, 어째선지 첫 싸움을 마친뒤 다시 벗게 되었다. 마크는 여전히 亀

2.3. 중년기

minna0001.png
[PNG image (Unknown)]
드래곤볼/인조인간 편에서 드래곤볼/마인 부우 편까지 입었던 형태. 현재 가장 보편적인 형태이다. 게임 등에서도 기본적으로 이 복장으로 나오며 이전의 복장은 2p컬러로 재현한다.

가장 큰 특징으로 마크가 아예 삭제되었다. 허리띠도 폭이 넓고 매듭이 보이지 않는 형태[7]로 바뀌었다. 이후 변경사항 없이 쭉 입었다.

단 크리링과 야무챠의 마크는 여전히 남아있으며 허리띠 역시 그전부터 사용하던 형식 그대로. 그리고 크리링의 경우는 프리더 때 잠시 입었던 검은 언더셔츠를 다시 착용하게 되었다. 그리고 손오공처럼 발목까지 올라오는 장화를 착용했다. 야무챠는 그런거 없다.

yamucha0001.png
[PNG image (Unknown)]
야무챠는 이때 활약이 전무하기때문에 잘 모를 일이지만, 죽고 계왕에게 사사 받고 나서[8] 가슴의 마크가 계왕마크[9]로 나오나 어째선지 등의 마크는 亀자로 나온다. 그런데 몇몇 컷은 또 마크가 그냥 삭제되기도 했다. 그나마 크리링의 경우는 마크가 삭제되는 경우가 그다지 없는데, 야무챠만 특히 있다가 없다가 한다(...). 뭐 야무챠니까 아무래도 좋았던듯

gohan0003.png
[PNG image (Unknown)]
손오반의 경우 미래세계의 손오반은 처음부터 이 옷을 입은 상태였다. 단 언더셔츠가 오공이나, 이후 현대의 오반이 입는 것보다는 살짝 긴 칠부정도의 길이로, 등의 한자 역시 자신의 이름 손오반孫悟飯에서 딴 飯.

goten0001.png
[PNG image (Unknown)]
손오천은 기본적인 부분은 같으나 신발 형태가 좀 바뀌었고 허리띠도 과거 스타일에 가깝다. 다만 왼쪽으로 살짝 빗겨매는 것이 포인트. 겹쳐입는 옷도 반팔에서 긴팔로 바뀌었다. 마크는 없다.

gohan0002.png
[PNG image (Unknown)]
현대의 오반은 특유의 피콜로도복과 그레이트 사이야맨복장, 계왕신 옷을 오가다가, 잠재능력이 해방되고 나서야 키비토에게 부탁해서 입게된다. 참고로 현대의 오반이 무천도사류 도복을 입고 적과 대치한 경우는 이때가 최초이자 최후. 미래의 오반은 오공 사후 오공을 계승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아버지의 옷을 그대로 입는다고 한다. 사실 오반이 무천도사류 도복을 입었던 적은 피콜로에게 수련받던 기간 밖에는 없고, 대부분의 경우 마족의 도복을 입은 상태로 활동했다.[10] 여담으로 키비토는 작중에서 도복을 주면서 유일하게 어레인지[11] 하지 않고 오반이 주문한 것과 동일한 형태를 준 사람이다.

buu0001.png
[PNG image (Unknown)]
오반을 흡수했던 마인부우도 일시적으로 이 옷을 입었다. 정확히는 상의만 무천도사류 도복과 같고 나머지 부분은 기존 마인부우의 것과 같다.

gotan0001.png
[PNG image (Unknown)]
오공의 상상속에 등장한 역시 이 도복을 입고 있다. 단 신발부분은 미스터 사탄이 사용하는 신발과 유사한 디자인으로 변경.

vegitto0001.png
[PNG image (Unknown)]
조금 다르지만 베지트의 경우도 디자인 자체는 같은 옷을 입는다. 사실 베지터포타라 당시 입었던 옷에 오공의 도복이 합쳐진 형태지만, 외형상으로는 색상이 반전된 무천도사류 도복이다. 여기에 베지터의 장갑과 신발을 합친게 베지트의 옷이다.

pan0001.png
[PNG image (Unknown)]
원작 마지막 화에서 팡이 입은 것도 확인된다. 마크는 없지만 디자인 상으론 소년기 오공이 입던 무천도사류 도복과 상당히 유사하다.

2.4. 드래곤볼 GT에서

공식적으로 드래곤볼 GT에서는 이 무천도사류 도복을 손오반이 일성장군과의 마지막 전투 때 유일하게 입는다. 이 때는 마크가 있는 도복을 입는데 마크는 손오공의 悟.

2.5. 원작 이후

점프 40주년 기념판에서 오공은 자신의 정장이라며 예전 디자인과 같은 (정확하게는 라데츠 전에서 입은 것과 같은 디자인) 도복을 입고 나왔다. 마크 역시 거북 마크이며 허리띠 역시 매듭이 보이는 형식.
반면 신작 극장판인 신과 신에서는 마크는 悟자이며 매듭이 보이지 않는 형식의 허리띠를 매고 나왔다.
----
  • [1] 단 원작 만화책에선 계속 색이 변하지 않았다.
  • [2] 간혹 만화책 표지에서 녹색등으로 채색되기도 했다.
  • [3] 컬러판에서는 페이지마다 색이 변하기도 한다. 어떤 페이지는 검정-빨강 패턴에서 다음 페이지는 파랑-황색 식으로. 근데 도복만 그런게 아니라 다른 옷들도 다 그렇다.
  • [4] 그나마도 색 변조와 마크 변조 요소가 있으니, 오리지널과는 다르다고 볼수도 있다.
  • [5] 다만 보통 원안의 亀자인 무천도사류 마크일 때도 한 컷 있다.
  • [6] 피콜로도 그렇고 계왕도 그렇고 이상하게 등의 한자에 집착한다
  • [7] 정확히는 천진반이 허리띠 메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 [8] 사사받을때는 亀
  • [9] 界王 을 둥글게 쓴 마크
  • [10] 극장판에서 소년 오반이 이 도복을 입고 나온 적이 있긴 하다.
  • [11] 한자 장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