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파괴신

last modified: 2015-04-05 13:45:47 Contributors

Contents

1. 설명
1.1. 파괴신 일람
1.2. 용자 주제에 건방지다 시리즈에 등장하는 곡괭이 파괴신
2. 속성
2.1. 이 속성의 해당자

1. 설명

破壞神. 세계의 파괴를 담당하는 . 단순히 파괴만 하는 경우는 드물고, 대개 파괴를 통한 정화, 혹은 오염없는 순수한 상태, 재탄생을 상징하거나 대표되는 경우가 많다. 재활용업자?

세상의 파괴를 통해 신세계의 탄생을 이룬다는, 중2병 기독교 성서 중《요한묵시록》등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 묵시록 신화는 세계 각지에서 드물지 않지만, 이런 말세 신앙이 신격화된 것 중에 가장 대표적인 신격을 꼽자면 인도 신화의 세 주신 가운데 하나인 시바가 첫 손에 꼽힐 것이다. 보통 파괴신은 각 신화군의 주신격에 대한 적대자이나, 이 시바 신은 엄연히 힌두교삼주신 중 하나로서 위상이 남다르다.[1]

1.1. 파괴신 일람

농담으로 파괴신이라 불리는 경우에는, 그러니까 파괴신 속성을 가지고 있을 뿐인 경우에는 아래쪽에 기재할 것. 진짜 자신의 역할이나 숙명이 파괴신이거나 작중에서 그렇게 불리워졌던 인물만을 기술한다.

1.2. 용자 주제에 건방지다 시리즈에 등장하는 곡괭이 파괴신

마왕이 소환한 파괴신. 마왕에 발언에 의하면 파괴와 창조를 관장하는 굉장한 분. 과연 복고풍(?) 게임답게 창조도 관장한다는 걸 존중해 준다.
...사실 정체는 플레이어. 이 게임이 특성상 마왕이 말하는 것의 대다수는 플레이어로서 당연한 권리다. 예를 들어 금단의 마법 '다시 할래'는 시간을 되감는 것.

능력이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페널티인진 모르겠지만 곡괭이를 이용해서 던전을 만들고 아무 것도 못하는 마왕을 숨겨서 용사들을 유인, 용사들을 몰살시키고 세계를 정복하는게 이 게임의 목적이다. 2에선 지진 일으키기라는 새로운 기능을 가진 채 나온다. 별 쓸모 없지만.

1에서 3에 이르기까지 마왕과 함께한 시간이 상당히 길기 때문에 마왕이 자주 파괴신이랑 대화하면서 질질 짜거나 은근슬쩍 까는 것 같으면서도 칭찬하는 것 같기도 하고 찬양하는 기묘한 관계를 구축하게 된다.

파괴신에 대해 마왕이 한 마디로 말하길, "전 오늘에서야 깨달았습니다! 파괴신님은 하면 되는 분이라는 걸!"이 있다.

실은 마왕만이 아니라 마왕의 딸에게도 소환당해서 놀아주는 처지가 되기도 한다. 문제는 상당히 사소한 이유로 불러내기도 한다는 점. 예를 들어 마왕은 크리스마스 날 "용사들 즐거워하는 거 꼴 보기 싫다"는 이유로 파괴신을 불러내서 용사들을 박살낸다. 문제는 그 후에 "저도 아내와 아이들이 기다리고 있거든요."라는 소리를 내뱉는다는 것. 야 이 새캬!

3에선 결국 모든 것을 끝내고 마왕일행과 작별하게 된다. 이때 지금까지 한번도 나오지 않았던 '창조'가 결국 3 엔딩에서 시작되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사람들은 이를 "최고의 배드엔딩!"이라는 시리즈 정석의 칭찬을 해주고 있다. 엔딩을 보고 다시 하면 분위기 파악 못한다면서 마왕이 깐다. 네놈….


2. 속성

원래 파괴신에서 파생된 속성. '지나가는 곳마다 무엇이든 쑥대밭으로 만드는 존재'를 파괴신의 "파괴"에 빗댔다. 사고뭉치와 비슷하지만 그 정도가 더 심해서 그야말로 걸어다니는 재앙급.

농담조로 불리는 인물이라도, 정말 파괴신급의 초토화를 펼친다면 파괴신 속성이 있다.

2.1. 이 속성의 해당자

----
  • [1] 이들은 창조신 브라흐마, 조화신 비슈누로, 우주의 질서 자체를 상징한다.
  • [2] 파괴신으로서 만들어졌으나 본인은 그걸 모르고 되려 세계의 구세주가 되어 버렸다.
  • [3] 이쪽은 파괴신(破壞臣)신하할때 신이다.
  • [스포일러] 엄밀히 말하자면 대칭이었지만 최종작인 3D에서 □□□□□라며 글자가 깨진 최흉의 용사가 진정한 대칭이 되었다.
  • [5] KBS에서 프리선언 이후 나오는 프로그램마다 몇주 이내에 말아먹거나 폐지되는 일이 빈번해지며 '국밥'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게 징크스가 되어서 다른 PD들도 강수정의 기용을 피하는 편...심지어 본인 스스로 파괴의 여신이라고 자신을 분석한 글을 보고 공감했다고 할 정도로 안습해져 버렸다.
  • [6] 닥스훈트도 미니어처 슈나우저 대신 들어갈 수 있다.
  • [7] 그런데 이 세계관에서 신이 죽게 되면 그 신이 관장하던 영역도 영 좋지 않은 상태(헬리오스가 죽자 태양이 빛을 잃었고, 포세이돈이 죽자 모든 바다에서 해일이 일어났다)가 되는지라 그 세계 일반인의 입장에서는 파괴신과 다를 바 없다.